한국국제의료협회, 글로벌 헬스케어 선도할 신입회원 모집 KIMA logo 사단법인 한국국제의료협회 회장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는 외국인환자 유치 및 해외진출에 관심 있는 외국인환자 유치 등록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10월 7일(금)까지 2023년도 신입회원 의료기관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신입 회원은 정부-공공기관-지방자치단체-협력 사업과 국제 네트워크 구축, 회원 기관 인지도 제고를 위한 글로벌 홍보 강화 사업, 해외환자 유치와 진출 관련한 정책 건의에 참여하는 자격이 주어진다. 협회는 국제의료사업이 시작된 지난 2007년 민관 공동 협의체 형식으로 발족하였다가, 2010년 보건복지부 산하 사단법인으로 법인격을 취득하였다. 전국 주요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및 전문병·의원 등이 회원기관으로 참여 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복지인재원, 한국관광공사가 특별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국내 글로벌 헬스케어 산업의 대표 민간단체이다. 이에 한국 의료 우수성을 전 세계에 전하고 의료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지난 3월에 열린 '메디컬 코리아 2022' 개막행사로 치러진 유공포상 시상식에서 최고의 영예인 대통령표창을 수상하였다.   그간 협회 주요 활동으로는 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외국인환자 유치사업과 의료해외진출 사업의 성장세가 주춤할 때 웨비나 등을 (web seminar) 통해 전 세계 의료인들과 정부기관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한국의 경험과 코로나 환자 치료에 대한 사례를 공유하였고, 해외 네트워크 유지 및 관리를 위해 시공간·인원의 제약이 없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온라인 홍보회를 개최하여 해외 바이어와의 실시간 소통, 온라인 콘퍼런스 및 병원 체험의 기회를 가졌다 더불어 치료 목적으로 입국하는 중증 외국인환자의 시설 격리로 인한 어려움에 통감하여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협회 간 협약을 체결하여 한국에서 진료를 받고자 의료기관과 사전 진료 예약 후 입국하는 중증 외국인환자에 대하여 해당 의료기관으로 이송·격리할수 있도록 절차를 마련하여 시행하였다. 또한, 치료를 위해 한국을 많이 방문하는 국가인 카자흐스탄의 수도 아스타나와 대표 도시 알마티에 협회와 회원기관 광고를 송출하는 등 온·오프라인으로 채널을 다변화하여 우수한 한국의료 시스템과 회원기관의 의료기술 등을 지속적으로 홍보하여 Medical Korea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노력하고 있다. 이어 팬데믹으로 인하여 3년 만에 다시 개최한 ‘국제의료사업 프론티어 연수’를 통해 의료관광 선도국인 싱가포르의 주요 유관기관을 방문·면담하여 벤치마킹하고 현지 전문가들과의 네트워킹 기회를 가졌다. 이 연수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한 협회 소속 국제의료 담당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새로운 글로벌 헬스케어 모델을 개발하여 침체되어 있던 국제의료사업을 환기하고 재도약을 위한 원동력을 마련하였다.가입을 희망하는 의료기관은 국제의료협회 사무국 라윤주 과장 (043-713-8991/dalkis0128@khidi.or.kr) 로 문의하면 된다.  <참고 : 협회 회원기관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국립암센터, 나누리병원,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 대전선병원, 미즈메디병원, 보바스기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서울아산병원, 인천세종병원, 아름다운나라 피부과·성형외과 의원,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예송이비인후과 음성센터, 이화여자대학교 부속 목동병원, 자생한방병원, 제주한라병원, 차움의원, HJ 매그놀리아 국제병원, 한길안과병원, 한양대학교병원, JK 성형외과의원)> +82-43-713-8991,8992,8993 kimakorea@khidi.or.kr

한국국제의료협회, 글로벌 헬스케어 선도할 신입회원 모집

KIMA NEWS

한국국제의료협회, 글로벌 헬스케어 선도할 신입회원 모집

September 27,2022

사단법인 한국국제의료협회 회장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는 외국인환자 유치 및 해외진출에 관심 있는 외국인환자 유치 등록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10월 7일(금)까지 2023년도 신입회원 의료기관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신입 회원은 정부-공공기관-지방자치단체-협력 사업과 국제 네트워크 구축, 회원 기관 인지도 제고를 위한 글로벌 홍보 강화 사업, 해외환자 유치와 진출 관련한 정책 건의에 참여하는 자격이 주어진다. 


협회는 국제의료사업이 시작된 지난 2007년 민관 공동 협의체 형식으로 발족하였다가, 2010년 보건복지부 산하 사단법인으로 법인격을 취득하였다. 전국 주요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및 전문병·의원 등이 회원기관으로 참여 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복지인재원, 한국관광공사가 특별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국내 글로벌 헬스케어 산업의 대표 민간단체이다. 이에 한국 의료 우수성을 전 세계에 전하고 의료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지난 3월에 열린 '메디컬 코리아 2022' 개막행사로 치러진 유공포상 시상식에서 최고의 영예인 대통령표창을 수상하였다.   


그간 협회 주요 활동으로는 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외국인환자 유치사업과 의료해외진출 사업의 성장세가 주춤할 때 웨비나 등을 (web seminar) 통해 전 세계 의료인들과 정부기관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한국의 경험과 코로나 환자 치료에 대한 사례를 공유하였고, 해외 네트워크 유지 및 관리를 위해 시공간·인원의 제약이 없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온라인 홍보회를 개최하여 해외 바이어와의 실시간 소통, 온라인 콘퍼런스 및 병원 체험의 기회를 가졌다 더불어 치료 목적으로 입국하는 중증 외국인환자의 시설 격리로 인한 어려움에 통감하여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협회 간 협약을 체결하여 한국에서 진료를 받고자 의료기관과 사전 진료 예약 후 입국하는 중증 외국인환자에 대하여 해당 의료기관으로 이송·격리할수 있도록 절차를 마련하여 시행하였다. 또한, 치료를 위해 한국을 많이 방문하는 국가인 카자흐스탄의 수도 아스타나와 대표 도시 알마티에 협회와 회원기관 광고를 송출하는 등 온·오프라인으로 채널을 다변화하여 우수한 한국의료 시스템과 회원기관의 의료기술 등을 지속적으로 홍보하여 Medical Korea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노력하고 있다. 


이어 팬데믹으로 인하여 3년 만에 다시 개최한 ‘국제의료사업 프론티어 연수를 통해 의료관광 선도국인 싱가포르의 주요 유관기관을 방문·면담하여 벤치마킹하고 현지 전문가들과의 네트워킹 기회를 가졌다. 이 연수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한 협회 소속 국제의료 담당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새로운 글로벌 헬스케어 모델을 개발하여 침체되어 있던 국제의료사업을 환기하고 재도약을 위한 원동력을 마련하였다.


가입을 희망하는 의료기관은 국제의료협회 사무국 라윤주 과장 (043-713-8991/dalkis0128@khidi.or.kr) 로 문의하면 된다.